현재 위치

  1. Home

[해외배송 가능상품]
스토어 정보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제목
가격 18,000원
저자 최세목/최민호
출판사 _방1
판형 137mm x 200mm
페이지 128쪽
출판년도 2022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증가 수량감소 18000  
TOTAL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책소개


긴 역사를 가진 합의가 있는 것 같다. 작품은 정합성, 핍진성이나 서정적 자아의 특수성, 보편성에 따라 평가를 내릴 수 있다 라는,
    그 사이에 책의 물질적 조건들은 주변부로 밀려났다. 타이포그래피는 투명한 유리잔과 같아야 한다. 라는 유명한 경구를 책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
    작가와 디자이너, 편집자는 각자의 테이블에 앉아서 서로를 향해 고갯짓 않고, 손 흔들어 부른다거나 하지 않고 각자의 할 일을 해왔고 계속 한다. 생각치 않고.
    언어의 구조, 시의 형식에 대한 고민 있고, 다른 방향에서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탐구, 책의 제작 양식에 대한 고민 있다. 글 쓰는 몸짓 있고 갈무리하여 책으로 만드는 몸짓 있다. 이것들을 각각의 동작으로 대하지 않고 불가분한 하나의 몸짓으로 받아들인다면? 어떤 형태적, 언어적 의미가 촉발될 것이며 읽기는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고민했다. 그리고 고민은 두 가지 문장으로 정리된다.
    언어는 투명한 정물일까
    책은 조용한 그릇일까.
    연달은 두번의 질문에서 시작된다. 질문 반복하고 답 상상하는 과정에서 문장은 다시 쓰인다. 글줄은 틀을 벗어나 흰 면을 부유한다. 얇은 종이와 누드 사철로 제본된 책은 물질적 토대로써 자신의 조건을 가시화한다. 부유하는 글줄과 불안정한 묶음. 읽기는 차분함을 잃고 시선은 단 사이, 페이지 사이를 넘나든다. 그러나 책의 말미에 달아도 의문은 해소되지 않는다.
    과연 언어는 투명한… 책은 조용한…
    ㅊ은 질문에 대한 답이라기보단 구체적 질문에 가깝다. 답은 처음부터, 여전히 읽는 사람의 것이다.


저자 소개

최민호/최세목

대학에서 문학을 디자인 대안학교 디학에서 타이포그래피를 공부했다. (읽는/쓰는/놓는/엮는) 일을 한다. ㅊ을 만들었다.

_방1
출판을 통해 책의 내용과 타이포그래피, 북디자인 간의 상호매체성을 탐구한다.


배송안내+ 배송조회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5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주도의 경우 기본 배송비는 7,000원입니다.
    단, 제주도의 경우 네이버페이로 결제시에만 추가 요금 3,500원을 별도로 무통장 입금해주셔야 합니다. 국민은행 024801-04-433759 오혜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단, 부피가 큰 상품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으며 해당 상품 페이지에 별도 기재됩니다.
    홈페이지 로그인 후 my account에서(PC만 가능) 조회할 수 있습니다. 
비회원은 조회가 되지 않습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오혜에서 구입한 제품을 환불 혹은 교환하시려면 구매 후 상품 수령일 기준 3일 이내로 QnA 게시판에 글을 남겨 접수해 주세요.
010-9964-7485 / ohyemanager@gmail.com

단, 제품의 포장이 뜯어져 있거나 훼손된 경우에는 교환이 되지 않습니다.
단순 변심에 의한 반품을 하실 경우는 고객쪽에서 왕복 배송료(6,000원)을 부담하셔야 합니다.

 

기타 안내

국민은행 / 024801-04-433759 / 오혜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